39개월 3주 되는날, 바로 오늘 어린이집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어린이집에 처음 가는 모습을 보고 싶어서 반차라도 내고 어린이집 가방을 메고 가는 모습을 눈으로 찍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을지훈련과 중요한 업무때문에 못냈습니다. 너무나 아쉬운 마음입니다.

어린이집에 보내면서 별별 걱정을 다했습니다.
'안가겠다고 울지는 않을까?', '어린이집이 낯설어서 오줌 싸지는 않을까?', '밥은 잘 먹을까?'
다행히 오전에 전화해서 확인해보니 어린이집 버스를 잘타고 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어린이집에서 끝마치고 돌아왔을 시간에도 아이와 직접 전화통화를 했는데... 저의 걱정이 괜한 기우였던 것 같습니다. ^^;

어린이집 첫날을 마치고 아이와의 전화통화

아이 : 여보세요~
아빠 : 서연아~, 아빠야.  어린이집 잘 다녀왔어요?
아이 : 네.
아빠 : 어린이집에 친구들도 많지?  재밌게 놀았어요?
아이 : 네!
아빠 : 뭐하고 놀았어요? 선생님이 뭐 가르쳐줬어요?
아이 : (큰소리로)노래!, 영어노래 가르쳐줬어요.
아빠 : 그래?, 점심때 반찬은 뭐 먹었어요?
아이 : 김하고.... 김치, 그리고....(한참 뜸들이다가) 뭐 먹었는지 기억이 안나아~
아빠 : 으~응. 기억이 안나?  그럼 맛있게 먹었어요? ^^
아이 : 네.
아빠 : 점심먹고 낮잠도 자고, 안울고 잘 놀았어요?
아이 : 네~!

어린이집에서 배운것, 먹은것을 제법 또렷이 대답하는 것을 보니 안심이 되고 잘 적응할 것 같은 기분좋은 예감이 듭니다.


내일은 코엑스 아쿠아리움으로 견학을 간다고 하는데... 내일은 또 아이가 어떤말을 해줄지 정말 기대가 됩니다.

퇴근후 집에와서 선생님이 적어준 서연이의 모습을 보니 앞으로도 잘해나갈 것 같습니다. ^^;

36개월, 만3세를 넘기면서 부터는 낮잠을 안자고 종일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놀고 대신에 저녁에 일찍 자는 편이였기 때문에, 점심때 낮잠 자는 것이 좀 낯설어서 울긴한 모양이지만, 약간은 예상했던 일이었습니다. 

나중에 집에서 저녁식사중에 왜 울었는지 물어봤습니다.

아이 : 선생님이 밖에 아직 환한데 자라고 그랬어.
아빠 : 그래서 다른 친구들은 다 자는데, 자기 싫어서 울었어?
아이 : 응.  잠은 깜깜할때만 자는거야~아~
아빠 : 그래도 다른 친구들도 다 잘때는 서연이도 같이 자는거야~ 알았지?
아이 : ......

어린이집 첫날 선생님이 적어준 서연이의 모습 ^^

  1. Favicon of http://momnpapa.textcube.com BlogIcon 파아란기쁨 2009.08.17 23:48

    처음 어린이집 보낼때 정말 두려운건 단지 부모 맘인가 봐요...ㅋ
    아이들이 생각보다 잘 적응할때 이렇게 많이 컸었나 이런 생각을 하면서...
    아이를 너무 아이처럼 키우지 않았나 생각도 들때가 많더라구요...^^
    그나 저나 이제 서연이도 점점더 엄마아빠 품을 떠나겠네요...ㅠ.ㅠ
    금새 친구들과 어울려서 친구들이 엄마아빠보다 더 소중해지는날이 곧 오더라구요...ㅋ
    항상 건강하게 잘 자랐음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 Favicon of https://feelnet.tistory.com BlogIcon 필넷 2009.08.18 13:50 신고

      부모 마음이란 것이.. 다 비슷한 모양입니다.
      감사합니다.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7 23:50

    서연이가 어린이집에 등원했군요..벌써 1년이 지났지만..한달동안 애먹었던 생각이 떠올라요

    • Favicon of https://feelnet.tistory.com BlogIcon 필넷 2009.08.18 13:51 신고

      우리애도 한동안은 적응하느라 조금은 힘들겠죠? ^^;

  3. Favicon of https://blue2310.tistory.com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8.18 00:05 신고

    부모는 역시 아이를 품에 두어야 안심이 되나 봅니다.
    저도 벌써부터 걱정이 되더라구요.. ^^;;

  4. Favicon of http://w-view.tistory.com BlogIcon 월드뷰 2009.08.18 13:32

    앗 서연이가 첨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군요~~~ 첫 어린이집 치고는 조금 늦은 것 같기도 하구요~~
    잘 적응할꺼에요~~

    • Favicon of https://feelnet.tistory.com BlogIcon 필넷 2009.08.18 13:52 신고

      네. 조금 늦게 보낸편이죠. 감사합니다. ^^

  5.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8.18 14:31

    우리애도 처음엔 등원길마다 울던 모습이 떠오르네여.
    그러나 일주일쯤 지나서는 어린이집 가겠다고
    스스로 일찍 일어나던 모습도 잊을수가 없네요.
    더 지나니 주말엔 어린이집 가서 놀고싶다고 울던걸요~ㅋㅋ

    • Favicon of https://feelnet.tistory.com BlogIcon 필넷 2009.08.18 17:38 신고

      주말에도 어린이집에 가고싶다?
      흠.. 그러면 안될텐데.. 그것도 걱정이군요. ^^;;

  6. Favicon of https://ddungchae.tistory.com BlogIcon 뚱채어뭉 2009.08.19 11:52 신고

    ^_________^ 서연이 잘 적응할거에요. 어른들 생각보다 아이들 참 잘커주고 대견하게 자라주는거 같아요. 어린이집에서 아프지말고 좋은 선생님과 친구들과 행복한 시간 좋은추억을 쌓으며 지내길 바래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19 17:12

    사회의 첫걸음~ 정말 축하할 일이죠?
    이제 집에 오기 싫다고 하면 어떻해요? ㅎㅎ

  8. Favicon of http://bumioppa.tistory.com BlogIcon JUYONG PAPA 2009.08.24 15:56

    서연이가 드디어 어린이집에 다니기 시작했군요.
    잘 적응하기를...^^

  9. Favicon of http://grey-chic.tistory.com/ BlogIcon 필그레이 2009.10.14 00:37

    서연이가 이제 어린이집에 다니는군요.^^ 울딸냄은 올 3월부터 다니고있는데.하여튼 저도 한 걱정했다지요.적응을 어찌 잘할까.별의별 생각이 다 들고말예요.ㅋㅋ 근데 이후 지금 생각해보니 기우였어요정말.ㅋㅋ 서연이도 씩씩하게 새로운 사회환경에 적응을 시작했으니 대견하네요.^_^

    아이와 맺는 가장 첫 사회적 관계가 부모와의 관계인데...그 관계가 안정적일때 유치원같은 다른 사회에 나갔을때도 적응력이 좋다고 하더라고요.서연이도 그런가봐요.이제 어린이집에 다니면서 또다른 기쁨을 줄거예요.원에 다니면서 말도 정말 많이 늘고 만들어오는 것도 나날이 발전하더라고요.^_^ 서연이도 하루가 갈수록 부모님을 기쁘게 해줄 준비를 하는 중일껄요?호호^^

    • Favicon of https://feelnet.tistory.com BlogIcon 필넷 2009.10.14 18:06 신고

      처음 일주일은 잘 다녔는데.. 그 다음부터는 몇주정도 적응하느라 약간 고생(?) 좀 했어요. ^^

      ps) http://feelnet.pe.kr 로 방문해주세요. ^^

+ Recent posts